울릉도 저동항 뉴 랜드마크로 개발…2025년까지 332억 원 투입
울릉도 저동항 뉴 랜드마크로 개발…2025년까지 332억 원 투입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8.04 18:51
  • 게재일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 저동항 전경
울릉도 저동항 전경

국가 어항인 울릉도 저동항이 지역특성을 살린 수산자원, 관광, 레저, 문화 시설을 갖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다기능복합어항으로 개발된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하 포항해수청)은 울릉도를 대표하는 어항으로 동해안어업전진기지인 저동항을 관광편의시설 및 레저 문화시설을 갖춘 다기능어항으로 개발하고자 5일부터 공사에 들어간다.

포항해수청에 따르면 저동항은 사업비 332억 원을 들여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하지만, 애초 건설할 계획이었던 방파제에서 저동마을을 연결하는 교량 건설은 취소됐다.

애초 높이 25m, 길이 140m(70m 기둥 세움)로 200t급 어선이 통과할 수 있도록 건설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뮬레이션 결과 어선 등 선박을 예인할 때 가운데 기둥이 있으면 예인선과 예인되는 선박이 기둥을 중심으로 갈라지는 현장이 나타났다.

울릉도 저동항의 아름다운 야경
울릉도 저동항의 아름다운 야경

따라서 공사 시작단계에서는 취소됐지만, 저동항 다기능복합항의 가장 상징적인 구조물이 교량이라는 판단 아래 많은 예산이 투입될 기둥 없는 교량 건설을 위해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저동항 다기능복합어항은 애초 계획에서 교량을 제외하고 관광객을 위해 낚시터 및 전망대가 설치되며 해양수산부는 수산물복합센터, 공중화장실, 어구건조 및 보관창고, 도로 및 주차장 보도교(220m)를 설치한다.

또 편익시설로 이벤트 벤치 및 야외무대, 복개박스, 친수공간(해양심층수 활용), 울릉명품 오징어조형물 및 친수공간, 방파제 테마산책로, 피셔리나 기반 시설 및 육상계류장도 건설할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울릉군은 포항해수청의 이 같은 건설에 발맞춰 수산물 종합물류센터, 오징어 가공공장 설비증설, 주차장 및 택시승강장, 어선수리시설(장래), 외국인 선원복지센터, 카페테리아,  어업인 정보화센터건립, 일출감상 길(전망 쉼터), 건강 쉼터, 경관 조명시설을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울릉도 저동항 겨울 모습
울릉도 저동항 겨울 모습

이 같은 시설들이 완공되면 저동항은 주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아름다운 어항과 관광 항으로 어업인 소득증대 등 어촌지역 경제 중심지로 육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미국 CNN-TV가 극찬한 울릉도관문 도동항 좌안 해안 산책로를 따라 도동등대, 해안 지질공원, 바다 위를 걷는 해상 구름다리를 건너 저동항까지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울릉도의 새로운 관광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인다.

저동항은 지난 1971년 제1종 어항으로 지정되면서 동해안어업전진기로 강원도, 경북은 물론 부산, 제주 어선들이 출어할 때 선단 구성을 위해 반드시 들여야 하는 어항이면서 어선들의 피항지로 큰 역할을 해왔다.

울릉도 저동항의 일출
울릉도 저동항의 일출

하지만, 태풍내습 시 위험과 중국어선들이 그물을 이용한 오징어 싹쓸이로 자원이 고갈되고, 조업 부진 등으로 대형어선들이 모두 육지 항으로 이동하면서 어선세력이 줄어 소규모 어항으로 전락했다.

이에 따라 일부 부두는 포항, 강릉, 독도 여객선접안시설로도 이용되고 있다. 이 같은 저동항의 특색을 살려 다기능(복합형)어항으로 개발하고자 지난 2014년 지자체 공모에 선정돼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