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동일 지역구 국회의원 3선까지만’ 연임 제한 검토
통합, ‘동일 지역구 국회의원 3선까지만’ 연임 제한 검토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8.03 19:14
  • 게재일 2020.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이 동일 지역구에서 국회의원 3선까지만 연임이 가능하도록 하는 규정을 정강·정책에 명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집권을 하면 청와대 민정·인사수석실 폐지 또는 축소해 대통령에 집중된 권한을 분산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보수정당에서 개혁적 정책 방향성을 제시해 기득권 정당 이미지를 타파하고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얻겠다는 의도다.

통합당에 따르면, 정강정책특위는 당의 핵심가치를 담은 10대 정책 초안에 정치개혁의 일환으로 ‘국회의원 연임 제한안’을 포함하기로 했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국회의원 3선 (초과) 연임 금지, 민정수석실 폐지, 지방의원 청년·여성 30% 공천, 산업재해로부터 안전한 일자리 창출 등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 개혁 부분에는 국회의원 3선을 초과해 연임하는 것을 금지하는 안이 관심을 끈다. 한 지역에서 3선한 의원은 같은 지역구에서 4번째 출마할 수 없도록 한 것이다. 지역 유권자의 피로도를 줄이고, 정치신인을 육성하기 위해서다. 다만 험지 출마 등 타지역으로 출마하는 것은 허용하도록 했다. 지방의원 공천 시 30%를 청년과 여성에 할당하는 제도도 거론되고 있다.

정부 개혁으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인사수석실을 없애는 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관계자는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분산하면서 수사기관의 독립성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경제 정책으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화두를 던졌던 기본소득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을 수 있는 일자리 육성 방안이 담겨질 것으로 보인다. 또 경제민주화를 담으면서 개혁적이라고 평가받았던 2012년 새누리당 정강·정책보다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구체화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려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동물 복지 정책도 포함될 예정이다.

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는 6일과 10일 두 차례 회의를 거친 후 정강정책 개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1일에는 새로운 당명과 당색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