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하반기 긴급복지지원제도 한시적 완화 시행
포항시, 하반기 긴급복지지원제도 한시적 완화 시행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7.29 20:19
  • 게재일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코로나19로 인해 마련한 긴급복지지원제도를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12월 31일까지 추가 확대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한시적 완화는 이번 운영 결정 전까지는 7월 31일까지가 기한이었다.

긴급지원 대상자는 코로나에 따른 실업·휴폐업 등으로 생계가 곤란한 일용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근로자 등 중위소득 75% 이하 저소득 가구가 해당된다.

선정기준 완화 내용을 보면 △재산 기준 1억6천만원→2억원, △생활준비금 공제비율 100%→150%(4인가구 403만원 금융재산 기준 상향 효과) △금융재산 공제항목 추가 신설 △동일 상병 재지원 제한기한(2년) 폐지 등이다. 특히 어려운 시민들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 지원단도 구성·운영한다.

다만, 금융재산 기준은 500만원 이하이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실업급여수급자 등 다른 법령에 의해 지원을 받고 있는 자는 제외된다.

한상호 포항시 주민복지과장은 “이번 긴급복지지원제도 확대는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사업 종료에 따른 지원대상자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확대된 것으로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상담·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