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기 수
천 기 수
  • 등록일 2020.07.29 18:52
  • 게재일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과 시

시(詩)가 있어야 한다



새, 푸른 풀, 나무

곤충, 먼지만 한 벌레,

하얗게 둥근 달

반짝이는 별들,

수많은 돌멩이조차



꽃에게 손을 내미는 아이

아이에게 향기를 주는 꽃도

시가 있어야 살 듯이



가물은 이 땅에

새의 폐 속에 들어갔던 공기가

꽃의 폐 속으로도 들어오듯이



이 땅의 이슬 같은

생명들은 시의 비가

내려야 산다.

구약성서의 ‘시편’을 보면 신에게 경배와 송축의 가장 효율적이고 적절한 방법의 하나가 시(詩)를 쓰는 것이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이 시에서 시인도 우주의 모든 것 존재의 방식을 인식하는 가장 좋은 형식은 바로 시라고 역설하고 있음을 본다. 시에 대한 시인의 신념과 시업(詩業)에 정진하겠다는 결의를 다지는 시인의 마음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