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석학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 과제’ 웹 세미나
세계 석학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 과제’ 웹 세미나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7.27 19:29
  • 게재일 2020.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즈벡 등 7개국 교수 참여
한동대 유네스코 유튜브 채널로
전 세계로 실시간 방송

한동대학교는 지난 22일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 개도국 정부관계자 및 대학 교수들과 웨비나(웹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동대학교 제공

한동대학교는 지난 22일 ‘코로나19로 인한 세계경제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 개도국 정부관계자 및 대학 교수들과 웨비나(웹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세계경제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고등교육기관의 도전과 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선진국 대학이 개발도상국 대학들과의 지식 격차를 줄이고 개도국의 자립능력을 길러주기 위한 유네스코 유니트윈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지난달 11일 ‘코로나19로 인한 개도국 고등교육의 도전과 과제’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됐으며, 한동대 유네스코 유니트윈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방송됐다. 한국을 비롯해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케냐, 르완다, 탄자니아 및 페루 7개국의 정부 관계자와 대학교수들이 참여했다.

이날 기조발표에서는 조규봉 한동대학교 경영경제학부 교수가 ‘세계경제의 도전과 과제’를 주제로 IMF 등 국제기구에서 발표한 글로벌 경제전망을 소개하며 공급망 훼손, 산업규모 축소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영향을 분석했다. 또한, 핀테크, 친환경 에너지 투자 등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추가로 치브 라타 캄보디아 파나사스트라대학 교수, 앨리스 우사바말리야 르완다 국립정책연구소 연구원 등 참석자들이 세계경제의 미래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치브 라타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캄보디아의 주요 산업인 관광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 경제를 재건하기 위한 효과적인 정부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라고 의견을 밝혔고, 또 다른 참석자인 주디스 피트 케냐 탕가자대학 교수는 “외국인 투자 감소 등 코로나19로 인해 케냐 경제가 큰 타격을 입었지만, 디지털 경제 등 경제 시스템을 재구축할 수 있는 기회”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바름기자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