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꽃
감꽃
  • 등록일 2020.07.23 18:40
  • 게재일 2020.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윤 한

아버지, 우리들 위해

손바닥 나무껍질 되도록 괭이질했지만

나른한 시대는 끝나지 않았다

어린 우리들은 풀숲 이슬 걷어내고

감꽃 주워 먹으며 허전함을 달랬고

봉제공장 돈 벌러 떠난 누나 생각하며

무명실 꿰어 목걸이도 만들었다

입 안 가득 남아있던 떨떠름한 그 맛

해마다 감꽃은 지고 또 지고

어느덧 아버지도 감꽃 닮은 별이 되었다

산책길 문득, 지는 감꽃 다시 본다

떨어진 꽃받침 안에는, 아

어느새 새끼손톱만한 어린 열매가

참새 새끼처럼 재잘재잘 자라고 있구나

꽃은 비록 지지만 어린 생명을 키우기 위해

스스로 추락하는 별이 된 것이다

그렇게 또 가을이면 감이 익고

봄 되면 대를 이어 열매를 키우려고

감꽃들 와르르 쏟아지는 것이다

어린 시절 감꽃이 떨어지면 주워 먹기도 하고 무명실에 꿰어 목걸이도 만들었던 추억 속의 시간을 불러내는 시인을 본다. 산책길에서 지는 감꽃을 바라보며 봉제공장으로 돈 벌러 떠난 누나 생각, 자식들 키우느라 나무껍질 같은 손바닥으로 노동하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그리움에 젖고 있음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