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무산 뒤에 우보 신청”한술 더 뜬 김영만 군위군수
“신공항 무산 뒤에 우보 신청”한술 더 뜬 김영만 군위군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22 20:18
  • 게재일 2020.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등 지역 국회의원들 만나
공동후보지 불가 입장 거듭 피력
의원들 “끝까지 설득 노력할 것”
국방부와 추가 인센티브 논의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무산이 현실화하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가 미래통합당 대구의원들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불가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합신공항 무산 이후 사업이 재추진되면 단독후보지인 ‘우보’만 신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공동후보지를 신청하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관련기사 2면>

미래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곽상도(대구 중·남)·강대식(대구 동을)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에서 김영만 군위군수, 국방부 박재민 차관을 차례로 만나 통합신공항 이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통합당 대구의원들은 김 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공동후보지를 신청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군위군이 국방부가 부적합 판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행정소송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의원들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소송”이라고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대식 의원은 “의원들이 지금 김 군수 어깨가 무거우니 짐을 덜어드릴 방안이 없느냐고 말했지만 원론적인 이야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 군수는 공동후보지 불가론을 재차 강조하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힌 데 이어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군수는 “공동후보지는 안된다”며 “제 3후보지 선정 때 단독후보지인 ‘우보’를 신청하겠다”는 뜻을 대구의원들에게 전달했다.

이후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대구 의원들은 국방부 박재민 차관을 만나 군위군 설득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국방부가 내놓을 수 있는 이른바 추가 인센티브가 무엇이 있는지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차관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인센티브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도 하고 군위군에 제시도 하고 논의도 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군위군에 내려가서 설득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차관과 만난 이유는 군수를 설득하기 위한 인센티브가 있는 지 물어보고 내용을 확인한 것”이라며 “지금 단계는 이달말까지 최선을 다해서 성사되도록 노력하는데 포인트가 맞춰져 있다. 우리 의원들도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영만 군위군수의 ‘군위 우보 제3후보지 재신청’요구와 관련해 한 참석자는 “박 차관이 ‘신청이야 마음대로 할 수 있지만, 심사 때는 배제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