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 박원순 성추행 의혹 침묵하지 말라”
통합당 “민주당, 박원순 성추행 의혹 침묵하지 말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13 20:13
  • 게재일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등 “여가부, 의혹 조사해서 국민에 진실 밝혀라”
주호영은 “힘없는 피해자의 아픔 보듬어주고 지켜줘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논란이 국회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자 미래통합당이 당 차원의 진상조사와 인사청문회를 통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통합당은 조문 기간에는 의혹 제기를 자제했지만, 박 시장에게 성추행 당한 여비서의 폭로기자회견이 이어지면서 의혹 규명에 무게를 뒀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과거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 적극적 자세를 보였던 민주당도 진상규명에 당연히 동참해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통합당 행안위원들도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들도 불러 사실관계를 따져볼 방침이다.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결정된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는지, 서울시장 사무실에 이른바 내실 등 침실을 두는 것은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이번 사안을 국정감사까지 가져가 이슈화시키겠다는 입장이다. 행안위가 담당하는 경찰청과 서울시뿐만 아니라 성폭력 문제를 담당하는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태경 김웅 의원 등이 참여하는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을 내고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소는 여가부를 향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다만, 당내에선 진상규명 작업에만 몰두해 박 시장 비서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줘선 안된다는 의견도 있다. 신상 노출 등 2차 가해가 이뤄지면 그 화살이 통합당으로 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듯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극단적이고 비관적 선택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지만, 장례 과정에서 고민고민 끝에 문제를 제기했던 피해자를 오히려 가해자로 모는 등 ‘2차 가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