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딸이 신고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딸이 신고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09 21:55
  • 게재일 202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휴대전화 꺼진 지점 수색신고 5시간째 소재 파악 안돼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돼 경찰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가 접수된 직후 수색작업에 나섰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지점 등을 토대로 성북동 길상사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길상사에서 도보로 30분 정도 떨어져 있는 와룡공원 인근 등지에서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날이 어두워지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했고, 119특수구조단도 수색에 투입시켰다. 경찰견과 드론까지 활용해 수색을 벌였으나 이날 오후 10시 현재까지 박 시장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외출하기 직전인 오전 10시 40분께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로 공지했다.

한편, MBC는 이날 저녁 뉴스에서 ‘박원순 시장의 전직 비서가 박원순 서울 시장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MBC 뉴스에 따르면 피해자 본인이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을 상세히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고소인은 박 시장의 전직 비서로 서울시청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