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秋 장관·尹 총장 밀당 점입가경… 그만들 하라”
홍준표 “秋 장관·尹 총장 밀당 점입가경… 그만들 하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09 20:06
  • 게재일 202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은 지난 8일 “본질은 영역 싸움에 불과한데 서로 정의와 형평을 내세우고 있으니 보는 국민들만 짜증난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밀당’(밀고 당기기)이 점입가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 분(추 장관)은 정치권에서 문 정권의 탄생의 최대 공로자로서 당대표, 법무부 장관에 이르렀고 다른 한 분(윤 총장)은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으로 탄핵 대선을 이끌어내 문 정권 탄생의 최대 사법적 공로자였던 덕분에 파격적 승진을 거듭해 검찰 총장까지 된 사람”이라며 “문 정권 아래서 두 사람이 벌이고 있는 지금의 밀당은 참으로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마치 삼국지에 나오는 조식의 칠보시(七步詩)처럼 어찌 한 콩깍지에서 나와 서로 민생과 아무런 상관없는 측근 봐주기 수사를 두고 서로 기싸움을 하고 있나”며 “그만들 하라. 국민들이 그리 무지하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윤 총장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 독립 수사본부를 구성하는 대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지휘라인에서 빼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으나 추 장관은 거절했다. 결국 대검찰청은 추 장관의 수사 지휘 아래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자체 수사하기로 했다. 윤 총장의 수사지휘권은 상실된 상태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