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꽁꽁… 1분기 가계 여유자금 ‘역대 최대’
소비 꽁꽁… 1분기 가계 여유자금 ‘역대 최대’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7.09 20:08
  • 게재일 202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영향 자금 비축
지난해보다 39조 늘어 66조
정부 곳간은 텅 비어 ‘대조’

올해 1분기 가계 여유자금이 역대 최대규모를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금을 비축해둔 가계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가계·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66조8천억원으로 지난 해 1분기(27조8천억원)보다 39조원(140.3%)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현재 방식으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 이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자금순환이란 일정 기간 발생한 돈의 흐름을 경제주체와 금융자산별로 기록한 통계다. 해당 기간 돈이 어디에서 어디로 흘러갔는지를 총괄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순자금운용은 예금이나 보험, 연금, 펀드, 주식 등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에서 차입금 등 빌린 돈(자금조달)을 뺀 수치로 가계와 일반정부, 비금융법인 등 각 경제주체가 쓸 수 있는 여유자금을 의미한다.

1분기에 소득이 소폭 증가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활동이 줄면서 소비가 위축된데다 신규 주택투자도 줄어든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주택 준공 실적은 지난해 1분기 14만 호에서 올해 1분기 10만3천 호로 감소했다. 가계의 금융자산별 자금운용 변화를 살펴보면 금융기관 예치금 순 취득액이 36조9천억원에서 63조원으로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의 경우 저금리 기조 아래에서 대기성 자금이 많이 늘면서 단기 저축성 예금 등이 증가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반면, 정부 곳간은 텅비었다. 일반정부의 자금조달 규모가 74조7천억원으로 자금운용 규모(48조2천억원)를 넘으면서 순자금조달규모가 26조5천억원에 달했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재정 확대 정책에 따른 국채 발행 등으로 자금조달 규모가 늘어난 결과다. 정부의 최종소비지출은 올해 1분기 89조3천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81조8천억원)보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순자금조달 규모는 지난해 1분기 14조원에서 올해 1분기 28조2천억원으로 확대됐다. 기업들은 외부에서 자금을 빌리는 경우가 많아 통상 순자금조달로 기록되는데, 올해 1분기 그 규모가 두 배 불어난 것이다. 이는 지난 2009년 1분기(34조8천억원) 이후 최대치다. 올해 1분기 기업들의 수익성이 악화된 데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유동성 확보로 자금조달 규모가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됐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