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소통 없는 정부 더는 신뢰 못해”
“시민과 소통 없는 정부 더는 신뢰 못해”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7.08 20:24
  • 게재일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범대위, 기자회견 개최
특별법 개정 촉구·항의집회 예고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김재동·허상호·공원식)가 8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무책임하고 소통 없는 모습을 규탄했다. <사진>

이는 정부가 오는 7월 중순께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안)을 입법예고 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소통하고 있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범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열린 전체회의를 통해 9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무총리실을 잇따라 방문해 시민 의견을 전달하는 등의 항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특별법 2차 시행령 개정 때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말을 믿고 기다려 왔지만, 더는 이를 신뢰할 수 없다”며 “피해구제심의위원회가 회의결과 공개를 거부하는 등 시민과의 소통을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상경 투쟁과 관련해서도 “코로나19 사태로 최대한 실력행사를 자제하며 정부를 믿고 기다렸으나, 시일이 촉박한 관계로 어쩔 수 없이 이를 결정하게 됐다”면서 “장량동 및 흥해읍 등의 피해주민을 중심으로 항의 방문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4월 1일 감사원 감사 결과 정부의 과실이 명백히 드러났음에도, 가해자에 해당하는 정부가 피해자인 포항시민들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는 점은 더는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실력행사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관계부처가 만들었다”며 “지진특별법에는 반드시 피해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