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법적 소송으로 단독 후보지 관철”
군위군 “법적 소송으로 단독 후보지 관철”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7.06 20:14
  • 게재일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까지 기존방침 변경없어
경북도 “끝까지 설득 나설 것”

국방부가 지연되고 있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유예하고, ‘군위 단독후보지’를 배제한 것에 대해, 군위군이 반발하고 나섰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6일 국방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회의에서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가 부적합으로 결정난 것과 관련해 “법적 소송으로 군민 뜻을 관철하겠다. 유예기간인 이달 31일까지 기존 방침을 변경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이날 대군민 담화문을 내고 “지난 1월 21일 주민투표를 해 군민 뜻에 따라 과반이 찬성하는 우보 단독후보지는 유치 신청하고 과반에 훨씬 못 미치는 소보 지역은 유치신청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법적 소송을 통해 군민의 억울함을 풀고 군민 뜻을 관철하고자 한다”며 “사태가 여기에 이른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이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특히, 군위군은 교착상태의 통합신공항 사업 책임을 국방부로 돌렸다. 또 단독후보지 탈락 건의는 경북도가 주도했으며, 공동후보지 유예는 대구시가 거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군수는 “군위군민을 설득하기 위해 제시된 중재안도 대구시나 경북도의 권한이 아니라 전문가의 영역임이 확인됐다”며 “아니면 말고 식의 제안으로 군민을 갈라놓으려는 의도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 등은 끝까지 군위군을 설득하겠다는 방침이다.

최혁준 경북도 통합신공항추진단장은 “군위군의 입장문을 살펴보면 우보가 안되면 판을 깨겠다는 의미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여지를 남긴 것으로 보고 설득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 단장은 “경북도가 추가 중재안을 제시하면 자칫 배고픈 사람에게 옷 사주는 꼴이 되기 때문에 군위군의 요구사항을 직접 받아보겠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