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7.06 20:14
  • 게재일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63개 기초지자체 참여
사실상 국가 차원 대응틀 마련
광역대표 권영진 대구시장
“2050년까지 달성” 의지 표명

우리나라의 지방정부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행동에 나선다. 오는 7일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63개 기초지방자치단체는 서울 코엑스에서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를 발족한다.

‘탄소중립(Net-Zero)’은 온실가스 발생량에 상응하는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이행해 온실가스 순(net)배출량이 ‘제로’가 되는 상태를 의미한다. 지구는 지난 110년 동안 0.8℃의 기온 상승이라는 기후변화를 겪고 자연으로부터의 경고 메시지가 폭염, 한파, 폭설 등의 이상 기후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지난 6월 5일 기초지방자치단체 226개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모두가 기후행동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는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선포한 바 있다.

이번에 전국 시·도를 망라하는 실천연대가 발족하면서 지방정부가 주축이 되는 사실상 국가차원의 기후변화 대응의 추진 틀을 마련하게 됐다. 실천연대는 지난 5월 전국 시·군·구를 대상으로 참여 도시를 모집해, 전국 17개 시·도 전체와 63개 기초단체가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 앞서 탄소중립을 선언한 서울, 충남, 제주도 전국적인 협력과 의지를 다지기 위해 실천연대에 동참한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이 전국 시·도지사를 대표해 “지방정부가 앞장서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의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지방정부가 주축이 되는 실천연대 발족은 사실상 국가차원의 기후변화대응의 추진 틀을 마련한 것이다. 참여 지자체는 탄소중립 이행 계획 수립,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 파악, 지역 특성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계획 수립, 이행평가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내실 있고 충실한 계획 수립과 이행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날 탄소중립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한 정부와 지방정부 간의 소통과 유기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환경부·지방자치단체 탄소중립 업무 협약식’도 열린다.

중앙·지방정부 간 공조와 협력, 문재인 정부 후반기 핵심 시책인 ‘그린뉴딜’ 채택 등 우호적인 여건이 지속되면서 신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와 온실가스 감축 기술의 접목이 예상되는 그린뉴딜의 정책 기조는 기후행동과 기후위기 극복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천연대 광역 대표인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늘의 탄소중립 선언이 기후위기 극복의 전환점이 되도록 지방정부가 주축이 되어 연대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