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인권 침해조사단’ 운영 긴급 실태조사
경북도,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인권 침해조사단’ 운영 긴급 실태조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7.06 20:14
  • 게재일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개 시·군· 도체육회 소속 선수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 경상북도가 스포스 선수에 대한 인권보호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나섰다.

경북도는 6일 칠곡 출신 고 최숙현 선수의 인권침해와 가혹행위와 관련,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스포츠인권 침해 조사단’을 운영하고 긴급실태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5면>

‘스포츠인권 침해 조사단’은 23개 시·군 및 도체육회 소속 419명의 실업팀 선수들을 대상으로 폭행과 폭언 등 인권침해 실태를 전수조사한다.

또 ‘스포츠인권 콜센터’도 설치해 실질적인 체육인들의 고민을 해결하고 비위를 제보 받는다. 아울러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가 참여하는 ‘스포츠 인권보호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인권과 자율성이 보장되는 선진스포츠 현장도 조성한다.

이외에도 최근 체육계 인권 침해 사태들과 관련, 체육 전문가 및 체육 원로 등과 함께 ‘경북체육 선진화 자문단’을 구성한다. 자문단은 제도 전반에 대해 고민하고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철우 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검찰조사와는 별도로 문체부·대한체육회와 협력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비위관계자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엄중한 책임을 물어 고인의 억울함을 풀도록 하겠다”면서 “그동안 체육계 내부에서 전근대적이고 비정상적인 관행에 대해서는 ‘민선체육회로 새로이 출범한 체육계가 스스로 인권이 보장되는 새로운 체육문화 조성에 뼈를 깎는 자세로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