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일반인 남친과 결혼 “지난 2월 혼인신고 마쳐”
안영미, 일반인 남친과 결혼 “지난 2월 혼인신고 마쳐”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7.05 19:45
  • 게재일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안영미(37·사진)가 지난 2월 남자친구와 혼인신고를 해 이미 법적인 부부가 됐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유튜브 비보티비에 따르면 안영미는 송은이가 대표로 있는 미디어랩 시소 전속계약을 기념하는 동영상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 영상은 소속 연예인 신봉선, 김신영 등이 안영미와 송은이에게 질문하는 기자회견 형식으로 꾸며졌다.

안영미가 “정확하게 2020년 2월 28일 혼인신고를 했다”고 말하자 김신영은 “왜 그때 이야기를 하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이에 안영미는 “싱글 행세를 하진 않았다. 만나는 사람마다 ‘나 혼인신고 했어’라고 열심히 퍼뜨렸다”고 답했다.

이어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더라. 심지어 아파트 주민에게까지 얘기했다. 소문이 하나도 퍼지지 않아서 나도 깜짝 놀랐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남편은) 미국에 가 있다. 4개월째 만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통화시도를 했지만 연결되지 않아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