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오늘 등원… 윤미향 국조·검언유착 특검 할 것”
주호영 “오늘 등원… 윤미향 국조·검언유착 특검 할 것”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7.05 19:44
  • 게재일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 간담회에서 국정조사 추진ㆍ인사청문·상임위 보임계 제출 등 국회 복귀 구상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7월 임시국회가 6일부터 시작된다. 미래통합당이 ‘원내 복귀 투쟁’을 선언하면서 임시국회 시작부터 여야가 충돌할 것으로 전망된다.

176석의 더불어민주당은 상임위원장 싹쓸이와 함께 35조원의 추가경정예산을 단독 처리하며 힘을 과시했다. 통합당은 ‘민주당 독주’ 프레임을 구축,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 및 윤미향 국정조사를 들고 나온데 이어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통일부장관·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고리로 강력한 대여투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6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에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며 “독일 나치가 수권법안 하나로 독재의 길을 갔듯이 집권세력은 과반 의석이라는 만능열쇠로 일당독재의 길을 가려는 것 아닌가 매우 우려스럽다”고 ‘여당 독주’를 비판했다.

통합당은 금융피해와 인천국제공항 사태 등 5개 특별위원회·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부·여당 공세에 나설 방침이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했다는 ‘김정은이 1년 내에 완전히 비핵화를 하겠다’고 했다는 거짓말에 대해 국정조사를 하겠다”며 “위안부 할머니를 사리사욕의 미끼로 삼은 윤미향 씨의 치졸한 행태를 국정조사를 통해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자체가 위헌이라고 보고 있는 통합당은 오는 15일까지 공수처를 구성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요청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다. 다만 박지원 국정원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보이콧 하지 않고 “철저히 검증해 부적격자를 가려내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상임위원 명단 제출에 대해선 “6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며 “(민주당의) 제안이 오면 의사 일정과 관련해 협의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반면 민주당은 “통합당의 국정조사 요청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윤미향 의원이 연루된 정의기억연대 관련 국정조사 요청에 대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국정조사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거부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