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지역 염원 살릴 마지막 기회다
통합신공항, 지역 염원 살릴 마지막 기회다
  • 등록일 2020.07.05 19:28
  • 게재일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지난 3일 군공항(K-2)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위원장 정경두 국방부장관)를 열고 이전 후보지 두 곳 중 단독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을 탈락 시켰다. 또 공동후보지인 의성 비안·군위 소보면에 대해서는 오는 31일까지 결정을 유예했다.

이로써 통합신공항은 무산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피하게 됐지만 한 달 안에 군위와 의성군의 대타협을 이끌어 내지 못한다면 신공항 이전 사업은 원점으로 되돌아가야 한다. 국방부가 이같이 결정을 내린 것은 신공항 건설을 위한 지역사회의 그간의 노력과 염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선정위 개최를 하루 앞두고 긴급하게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협조를 요청하고 각계각층의 합의 요구가 빗발친 점도 고려한 것이다.

국방부의 이번 결정으로 단독후보지는 부적합하다는 최종 결론이 내려졌고 공동후보지는 합의를 전제로 적격 판정을 받은 것이다. 사실상 이전지 결정은 군위와 의성의 몫으로 넘어 온 것이나 다름 없다. 할거냐 말거냐 하는 막다른 골목 길에 다다른 상황이다. 군위와 의성의 합의 도출을 위한 노력과 지혜가 또 한 번 동원돼야 한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은 알다시피 어느 특정지역을 위한 투자사업이 아니다. 지역소멸이라는 위기의 대구·경북을 살리기 위한 510만 시도민의 염원이 담긴 사업이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연간 1천만 명의 승객을 실어 나르고 10만t 이상의 화물을 실어 나르는 대구·경북의 관문 공항이 된다. 수십조 원에 이르는 투자부터 파급 효과까지 감안하면 그 경제적 가치는 상상을 초월한다 해도 지나치지 않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타시도에서는 시도하지 않는 행정통합이라는 새로운 진로 모색에 나서고 있는 것은 암울한 대구경북의 미래를 새롭게 개척해 보려는데 있다. 신공항은 지역미래의 비전을 밝혀줄 하나의 큰 수단이다.

군위와 의성의 합의가 끝내 도출되지 못한다면 제3의 장소가 물색 되겠지만 이는 시간과 노력의 또 다른 낭비가 될 수 있다. 반면에 지역의 합의를 이뤄내지 못한 것에 대한 역사적 책임도 돌아올 것이다. 사소한 지역의 이익에 매달리기보다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을 내는 용기가 절실한 때다. 남은 시간이 결코 많지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