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구 역세권 브랜드타운 개발 조성 본격화
서대구 역세권 브랜드타운 개발 조성 본격화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7.05 19:28
  • 게재일 2020.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구역 서한이다음 더 퍼스트’
이달 중 공개… 856 가구 분양
전용 62∼99㎡ 10개 타입 선보여

(주)서한이 최근 서대구역세권개발 수혜 지역으로 주목받는 평리재정비촉진지구에 ‘서한이다음 더퍼스트’ 856가구를 이달 중 분양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

지난 연말 서대구 역세권 평리재정비촉진지구 첫 분양을 알린 ‘서대구 영무 예다음(3구역 1천418가구)’이 분양을 마무리한 데 이어, ‘서한이다음 더 퍼스트(6구역)’가 분양에 나섬으로써 총 8천300여 가구의 대규모 서대구 브랜드타운 개발 조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또 7월 중 분양을 준비 중인 인근지역 평리3동 주택재건축정비사업 반도유보라센텀(1천678가구)을 더하면, 이 지역은 약 총 1만여 가구의 대규모 도심주거지로 변모할 예정이다.

이는 대구혁신도시(7천여가구), 대구연경지구(7천900여가구)보다 큰 규모이며 달서구 월배지구(10만366가구)에 버금가는 규모다. 특히 지난 2011년 이후 10여년 동안 대구권 신도시 프리미엄을 이끌어온 서한이 지역기업으로서 첫 분양에 나서, 서대구 브랜드타운 개발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리재정비촉진지구 6구역의 ‘서한이다음 더 퍼스트’는 지하 3층∼지상 26층 규모 13개동 총 856가구 중 일반분양은 588가구로 일반공급타입은 실수요자가 선호하는 전용 62∼99㎡ 10개 타입으로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폭넓은 선택이 가능할 전망이다.

오는 8월 광역시 전매제한 시행 이전에 막차를 놓치지 않으려는 건설사들이 7월에 대거 분양에 나서면서 평리재정비촉진지구 ‘서대구 브랜드타운’은 서대구역세권개발, 대구 신청사이전, 대구도시철도 4호선 도심순환선 트램건설, 서대구 염색산단 재생사업 등 대규모 개발비전이 준비된 기회의 땅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구는 최근 10여 년 동안 신규아파트 공급이 귀했던 지역으로 가시화되고 있는 서대구개발 비전 바람을 타고 대구 분양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한이다음 더 퍼스트’는, 이현초등학교·병설유치원이 단지 바로 옆에 딱 붙었고 어린이도서관, 시립서부도서관이 인접해 어린 자녀를 둔 실수요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다 이현초등학교와 폴리텍 대학을 좌우로 끼고 있어 탁 트인 조망을 확보하는 ‘서대구역 서한이다음 더 퍼스트’는 약 40%(1단지)에 달하는 조경면적, 지상에 차가 없는 아파트로 지금까지 서구에 없던 쾌적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역의 분양전문가는 “수성구를 비롯한 대구의 그 어떤 입지와 견주어도 진짜 기회는 서대구에 있다”며 “동대구역세권 개발(1조원)의 14배가 넘는 예산(14조4천357억원)이 투자되는 만큼, 서대구역세권개발 이후의 변화는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대구역 서한이다음 더 퍼스트’ 견본주택은 침산동 156-19에 준비 중이며 이달 중 공개할 예정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