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 ‘첫발’
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 ‘첫발’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7.02 20:08
  • 게재일 2020.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 공장
포항블루밸리산단에 착공식
2천177억 투입, 2023년 완공

포스코케미칼이 포항에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착공하며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를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2일 오후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착공식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김명환 LG화학 사장 등 내빈들이 공사의 시작을 알리는 첫 삽을 뜨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스코케미칼이 포항에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을 착공하며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를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포스코케미칼은 2일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서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김명환 LG화학 사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은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내 7만8천535㎡ 부지에 2천177억원을 투자해 건립된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연산 1만6천t 규모의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음극재 1만6천t은 60kWh 기준 전기차 약 42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음극재는 배터리 핵심소재 중 하나로 원료에 따라 인조흑연계와 천연흑연계로 나뉜다. 인조흑연 음극재는 고온에서 결정성을 높여 제조해, 천연계 제품에 비해 소재 구조가 균일하고 안정적인 특징이 있어 전기차 배터리에 필수적인 장수명과 급속충전 성능 구현이 가능한 소재다. 지금까지 일본, 중국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왔던 인조흑연 음극재를 국산화하게 되면서 국내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도 크게 높아졌다.

포스코케미칼은 인조흑연 원료인 침상코크스도 자회사 피엠씨텍을 통해 생산하면서 원료부터 공정까지 완전한 국산화를 이뤘다. 안정적인 원료 공급이 가능할 뿐 아니라, 탄소소재 사업 밸류체인을 고도화하고 부가가치도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사업 진출은 퀀텀점프라 불리울 만한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적극 대응하는 기반을 구축했다는 데에도 큰 의미가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하이니켈 양극재, 천연흑연 음극재에 이어 인조흑연 음극재까지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며 글로벌 이차전지 종합 소재사로의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하게 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글로벌경제에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도 포스코 그룹 차원에서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해 온 이차전지소재사업의 연구 개발과 선제적 투자로 미래 성장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전기차 시대의 본격 도래를 앞두고 국산화가 반드시 필요했던 소재를 우리 손으로 직접 개발하고 양산하게 됐다”며 “산업강국 대한민국의 실현, 국내 배터리 산업의 경쟁력 확보, 포스코 그룹의 미래 성장을 위해서 매우 중요한 도약의 순간”이라고 밝혔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