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만난 군위·의성 주민통합신공항 입장 차이만 확인
3년 만에 만난 군위·의성 주민통합신공항 입장 차이만 확인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7.01 20:39
  • 게재일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 추진위 “군민 74%가
공동후보지 반대” 단독 고수
의성 유치위 “사업 무산 안 될 말
상생방안 적극 적인 모색 주문”
부지 선정위 앞두고 대립 첨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전 후보지인 군위와 의성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였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통합신공항 관련 대구·군위·의성 3개 시민단체가 모인 것은 지난 2017년 10월 있었던 군공항 이전 공동 결의 이후 약 3년만이었다.

1일 대구 동구청에서는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주최로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와 의성군 유치위원회의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구시민추진단을 비롯해 군위·의성 주민 대표 20여 명이 자리했다.

이날 대구시민추진단 서홍명 집행위원장은 “오늘 만남은 이웃간의 만남으로, 그동안 조금 소홀해진 관계를 풀어가면서 간극을 줄이는 그런 만남이 되길 소원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 위원장의 기원과는 달리 간담회는 내내 싸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 박한배 위원장은 “주민투표를 했는데 군위 군민의 74%가 공동후보지에 반대하고 25%만 찬성했다”면서 “주민 의사에 따라 신청하게끔 법에 정해져 있어 (찬성률이 낮은 공동후보지는) 신청 하고 싶어도 못한다”고 단독후보지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절차상 주민의 뜻이 그렇게 나와서 어쩔 수 없이 신청을 못하는 단계”라는 말을 반복하기도 했다. 급기야 군위군 추진위 측은 “공동후보지 이런 논의를 할 것 같으면 이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까지 했다.

반면, 의성군 유치위는 “사업 무산은 절대 안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주민들이 지자체장의 운신의 폭을 넓혀주자”면서 “의성군이 군위군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의성군 측도 “이전부지선정위원회 회의까지 남은 기간 동안 대구시, 경북도와 함께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결국, 이날 1시간 이상 진행된 간담회는 서로의 입장차이만 확인하는 수준에서 마무리됐다.

이에 대해, 대구시민추진단은 “이틀 뒤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어떻게든 결정하려고 하는 마당에 의성, 군위가 담 하나를 두고 너무나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민추진단은 “(국방부의 )사업 절차가 허술하게 계획됐다는 원론적인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재욱기자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