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취임 3년 첫날 포항 찾아
이철우 경북지사, 취임 3년 첫날 포항 찾아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7.01 20:39
  • 게재일 2020.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 민심탐방 시작으로
현안해결 본격 추진 의지
서울선 정세균 총리와 회동
통합신공항·행정 통합 관련
국가 차원 각별한 지원 요청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일 취임 3년차 첫날을 맞아 동해안 민생탐방을 필두로 신공항 등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등 적극적 행보를 이어갔다. 환동해본부 직원들과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함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일 취임 3년 첫 날을 맞아 포항을 찾았다. 동해안 민심탐방을 시작으로 현안 해결에 나서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이 지사는 이날 새벽 5시께 포항 죽도시장을 찾아 첫 위판을 개시하는 타종을 하고, 주변 어민·상인들의 손을 일일이 잡으며 격려했다. 또 올해 첫 개장한 영일대 해수욕장에서 각종 시설물과 백사장 등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어 KTX를 타고 서울로 이동해 도정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 건의를 위해 숨 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 지사는 특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 지사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회동하고 “최대 현안인 통합신공항 이전 건설에 국가 차원의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자리에서 “통합신공항 이전은 단순한 지역사업이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고 중요한 사업”이라면서 “이전부지 선정과 조기 추진에 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조정·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지역의 오랜 숙원인 ‘영일만 횡단구간고속도로’ 건설은 통일시대를 대비하고, 환동해 해양물류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하는 차원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면서 “대구·경북이 함께 추진하고 있는 행정통합, 광역지자체 간의 통합에 대해 정부 차원의 관심이 지원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민선7기 반환점을 맞이한 시점에서 이른 새벽 동해바다에서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국비 전쟁터로 왔다”며 “후반기에는 무엇보다 도민의 민생 현장을 지키고, 경북의 미래 도약을 위해 혼신을 다해 다시 뛸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을 만나 통합신공항 이전, 대구·경북 행정통합, 영일만 대교 등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