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후 30분’서 ‘식사 직후’ 의료계, 복약 기준 변경
‘식후 30분’서 ‘식사 직후’ 의료계, 복약 기준 변경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6.30 20:03
  • 게재일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복용 기준이 식후 30분에서 식사 직후로 바뀌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이 지난 2017년 도입한 이후로 다른 병원들도 변경된 기준을 따르는 추세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은 2017년 9월 ‘식사 후 30분’이었던 기존 복약 기준을 ‘식사 직후’로 변경했다. ‘식후 30분’ 복약 기준으로 인해 환자들이 시간 준수에 대한 부담을 갖거나 혹은 약 복용 자체를 잊어버리는 경우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위장 장애를 유발하는 약이 아니라면 반드시 식후가 아니라도 복용이 가능하다. 하루에 3번 먹는 약이라면 8시간에 한 번, 하루 두 번 먹는 약이면 12시간마다 먹으면 된다. 복용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약을 먹을 때 한 컵 이상의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김민정기자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