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피해자 협박한 ‘갓갓 공범’ 25세 안승진
‘n번방’ 피해자 협박한 ‘갓갓 공범’ 25세 안승진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6.22 20:14
  • 게재일 2020.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
오늘 검찰 송치 전 포토라인 서

n번방 운영자인 문형욱(24·갓갓)과 함께 성 착취 물을 유포하고 피해자들을 협박한 혐의를 받는 20대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22일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지난 15일 구속한 안승진(25·사진)에 대한 신상을 공개했다.

경찰은 지난 18일 경찰관 3명, 외부위원 4명(변호사·대학교수·의사)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안승진의 범행수법 및 피해 정도, 증거관계, 국민의 알 권리 등의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안승진은 n번방 운영자 ‘갓갓’과 함께 아동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했다. 2015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SNS로 10여명의 아동·청소년에게 접근해 노출 영상을 전송받아 협박하는 등 아동성착취물을 제작하고 2015년 4월께 SNS로 알게 된 아동·청소년과 성관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해 3월께 n번방 운영자 ‘갓갓’의 지시를 받아 피해자 3명을 협박하는 등의 방법으로 아동성착취물 제작을 시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안승진은 지난해 3월부터 6월까지 아동 성 착취물 1천여 개를 유포하고 아동성착취물 9천200여개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갓갓’ 수사를 진행하던 중 안승진이 n번방 성착취물을 유포하고 ‘갓갓’과 함께 피해자들을 협박한 정황을 발견했다. 이후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수집·분석한 증거 등을 토대로 안승진을 조사해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한편, 경찰은 23일 오후 2시께 안동경찰서 유치장에 있는 안승진을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할 때 마스크나 모자로 얼굴을 가리지 않고 공개할 예정이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