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전문병원대경권 추가 지정 촉구
감염병 전문병원대경권 추가 지정 촉구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6.21 19:59
  • 게재일 2020.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추경호(대구 달성군·사진) 의원이 지난 18일 질병관리본부의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양산 부산대학교병원을 최종 선정한 데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추 의원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이러한 결정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는 대구·경북 시·도민과 의료계를 깊은 좌절감에 빠지게 했을 뿐만 아니라, 연이은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현 정권의 패싱과 홀대로 550만 대구·경북 시·도민의 분노가 폭발 직전에 있다”고 밝혔다. 또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등 대형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한 우수한 의료진 양성체계는 물론이고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의 의료연구 전용시설 등 신약 개발에 최적화된 의료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현재까지 발생한 1만2천여 명의 확진자 중 67%가 대구·경북에 집중됐고 280여 명의 사망자 중 87%가 대구·경북 시·도민”이라며 “현 정권이 총선 직전에는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며 대구·경북의 피해극복과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처럼 해놓고 선거가 끝나니 감염병 전문병원 지정에서 배제하는 행태는 대구·경북 코로나 사태를 단순히 총선용으로 이용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550만 명의 중부권이나 520만 명의 호남권의 두 배가 넘는 1천300만 영남 지역민을 감염병의 위험으로부터 지켜내기에 권역별 1개소의 전문병원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지역에 감염병 전문병원이 하나도 없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추경호 의원은 “코로나19와의 전쟁의 최전선에 서 있는 550만 대구·경북 시·도민의 자부심을 되살리고 특별재난지역으로서 아직까지 그 고통을 받고 있는 지역민의 상처를 근본적으로 치유하기 위한 대구·경북권 감염병 전문병원 추가 지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