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초·중·고생 하루 1천 명 이상 학교 못 가
대구 초·중·고생 하루 1천 명 이상 학교 못 가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6.18 20:31
  • 게재일 2020.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에 걸려
전면등교 후에도 원격수업 받아
교육청 “감염 예방… 문제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약 100일 만에 등교수업이 전면 재개됐지만 대구지역에서는 여전히 하루 1천 명 이상이 등교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8일 대구지역 전체 등교 수업 대상 학생 25만1천552명 가운데 0.5%인 1천250명이 자택에서 원격수업을 받았다. 이후에도 12일까지 하루 평균 1천164명이 등교 중지 대상이 됐고 15∼16일에도 사정은 비슷했다. 등교 중지 학생 비율은 고등학생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천31명이 등교하지 못한 지난 16일에는 고교생 0.69%, 중학생 0.45%, 초등생 0.23%가 원격수업을 했다.

학생 본인 또는 학부모가 등교 전 건강 상태를 확인하도록 하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에서 걸러 등교 중지 대상에 포함된 사례가 대부분이다.

시스템에서는 발열이나 오한, 기침, 인후통, 근육통 유무, 동거가족 중 자가격리자가 있는 경우,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을 다녀온 경우 등 총 7가지의 코로나19 의심증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중 한가지라도 해당이 된 학생은 등교중지 대상이 된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에 대해 대구시교육청은 크게 우려할 상황이 아닌 학생 및 학부모 등이 스스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협조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학교마다 두통, 복통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적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하루 평균 1천100여 명이 자가진단시스템을 통해 걸러지는 것이 많다고 볼 수는 없다”며 “그만큼 학생과 학부모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방역 등을 철저하게 지키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