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환기 한국경제 포럼 16일 국회서 창립세미나
전환기 한국경제 포럼 16일 국회서 창립세미나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6.15 20:17
  • 게재일 2020.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환기를 맞고 있는 한국경제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야 경제전문가 국회의원 15인이 뜻을 모아 만든 ‘전환기 한국경제 포럼’을 16일 공식출범한다.

이번 ‘전환기 한국경제 포럼’은 16일 오전 10시 국회의원 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전환기 한국경제 진단과 해법’을 주제로 창립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포럼은 코로나19 충격에 의해 급변하는 국제경제환경에 대응하고 한국경제가 위기극복을 넘어 도약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결성됐다.

대표의원은 기획재정부 1차관과 국무조정실장을 지낸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이 추대됐고 KDI(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출신인 윤희숙 의원과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을 지낸 정희용 의원이 연구책임의원을 맡는다.

또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을 지낸 김민석 의원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경제정책본부장 등을 역임한 김경만 의원이 여·야 협치를 위해 동참했다.

이어 기획재정부 예산실장과 2차관을 지낸 송언석 의원, 경기도 경제투자실장과 행정1부지사를 지낸 박수영 의원, 통계청장을 역임한 유경준 의원, 한국금융연구원장을 지낸 윤창현 의원, 벤처 사업가이자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등을 맡았던 이영 의원, 중소기업중앙회 이사와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을 역임한 최승재 의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을 지낸 한무경 의원 등 다채로운 경제분야 전문성을 갖춘 의원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된다.

여기에다 포항과 울산의 경제 회생에 집중하고 있는 김정재 의원과 권명호 의원, 노동자 출신 아동여성인권변호사 김미애 의원 등이 함께 하면서 전환기 한국의 사회정책 분야 문제도 함께 고민하게 된다.

추경호 의원은 “경제를 살리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대내 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미래에 대한 불확실한 요인이 많이 생기며 우리 경제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한국경제와 우리사회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대한 지혜를 모으고 협치에 앞장서는 포럼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