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언어로 엿보는 예술적 사유 ‘어울즈 뷰 프로젝트’
조형언어로 엿보는 예술적 사유 ‘어울즈 뷰 프로젝트’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6.14 20:15
  • 게재일 2020.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북구문화재단 전시 개최

박보정 作
박보정 作

(재)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 갤러리금호는 오는 7월 4일까지 ‘어울즈 뷰 프로젝트’(Eoul’s View Project) 전시를 열고 있다.

시대적 삶의 양식을 다양한 표현매체로 풀어가는 시각예술을 선보이고 있는 이번 전시는 신선한 조형언어로 예술적 감성과 아이디어가 가득한 김민수, 김승현, 김윤경, 박보정, 이은재 등 5명의 청년작가가 참여하고 있다.

 

이은재 作
이은재 作

이들 작가는 레지던시 경험을 비롯해 올해의 청년작가, 국내외 공모전 수상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 역량을 쌓아가며 폭 넓은 창작 스펙트럼을 구축하고 있다.


김민수는 전통 민화의 친근한 이미지를 현대 대중문화와 결합해 재해석하는 작업을 통해 부귀영화를 염원하는 사람들의 솔직한 속내를 표현한 회화 작품을 선보이고 있고 김승현은 관습과 사회제도로 대표되는 보이지 않는 질서에 적응하며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구현한 구현한 컴포지션 시리즈를 내놓고 있다.

김윤경은 대가(大家)의 조각상을 찍은 사진이미지를 회화로 재구성해 창작 과정에서 원본과 복제의 관계를 환기시키고, 순수에 대한 본질을 이야기 하고 있으며 박보정은 조형적으로 시각화시킨 이미지들의 파편을 감각적으로 배치함으로써 평범한 일상을 바라보는 작가의 생각을 표현하고 있다.

 

김승현 作
김승현 作

이은재는 일상 속 사물들을 재구성해 장면을 표현한 작품을 통해 관람객으로 하여금 끊임없이 변해가는 현실의 허상들 속에 존재하고 있을 실상을 찾아보길 권한다. /윤희정기자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