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구미 전국체전 내년 연기해 개최를”
“올해 구미 전국체전 내년 연기해 개최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6.10 20:21
  • 게재일 2020.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정부에 방안 검토 건의

코로나 감염병 사태가 체육인들의 가장 큰 잔치인 전국체육대회를 삼켰다. 특히 경북은 포항과 김천시에 이어 역대 3번째로 어렵게 유치한 전국체육대회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경북도는 올해 구미시 등지에서 열릴 예정인 전국체전 연기를 정부에 건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 영상 회의에서 “전국체전에 선수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상황이 발생해서는 안 되고 안전이 최우선이다”며 “방역 당국과 문화체육관광부가 논의해 올해 대회를 연기해 내년에 여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화체육부는 대한체육회와 방역 당국, 차기 대회 광역단체와 협의해 최선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제101회 전국체전은 올해 10월 8∼14일, 제40회 전국장애인체전은 10월 21∼26일 구미를 중심으로 도내 12개 시·군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에서 이어지고 가을에 다시 유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터여서 선수와 국민 안전을 고려해 연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현재 상황에서 체전을 하더라도 무관중 경기와 해외선수단 불참, 종목별 분산개최 등 반쪽 대회로 전락할 우려가 있고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2021년 체전을 여는 울산 등 순서가 정해진 광역단체에 협조를 요청하고 정부에 1년씩 연기해 개최하는 방안을 건의했다”며 “총예산 1천495억원 가운데 시설비로 1천290억원이 이미 투자된 상황이어서 취소해서는 안 되고 내년으로 연기해 정상 개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