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T/F 구성 통합신공항 추진 속도”
경북도 “T/F 구성 통합신공항 추진 속도”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6.04 20:14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지선정·공항 이전 등 총괄 지원
중앙부처·관련 지자체와도 협의
군위군 “우보 아니면 신청 불가”

국방부가 지난 3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경상북도는 통합신공항 입지 선정과 이전을 위한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4일 밝혔다.

경북도는 우선 ‘통합신공항 추진 지원반(T/F)’을 구성키로 했다. 경북도는 “민선 7기 반환점을 도는 시점에서 기존 통합신공항추진단과 함께 새로운 추진동력을 보강한 이철우 지사의 강력한 추진의지의 표명”이라고 설명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통합신공항 추진 지원반(T/F)’은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이 지원반장을 맡고 건설도시국장이 부반장을 겸임한다. 이들은 입지선정, 공항 이전 및 건설, 배후도시 건설, 도로와 철도 연계교통망 구축 등 공항 관련 업무전반에 대한 총괄지원을 한다. 또 중앙부처(국방부 등)와 대구시, 의성·군위군 등 관련 자치단체와의 업무협의, 연계 지역발전 방안 마련, 공감대 확산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월 주민투표 후 코로나19 등으로 통합신공항 이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라며 “통합신공항 추진 지원반의 구성으로 조속한 입지선정과 이전절차가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는 이날 “우보면 단독 후보지가 아니면 공항 유치 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대구시청을 방문해 권영진 대구시장 앞으로 전달한 서한문에서 “시장이 시작 단계부터 이전지에 대해 확고한 생각을 가지고 추진했다면 지금의 혼란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군 공항 이전과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서 정한 주민투표 결과 군위군민 의사가 명확하게 밝혀진 지금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를 거론하는 것은 공항 이전을 접겠다는 출구전략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군위군민은 피땀 흘려 투표한 우보가 아니면 공항을 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