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착상태 빠진 통합신공항 빠른 해법 찾아야
교착상태 빠진 통합신공항 빠른 해법 찾아야
  • 등록일 2020.06.04 19:39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에 소극적이었던 국방부가 이전부지 선정위 개최를 결정함에 따라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에 물꼬가 트일지 관심이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3일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김희국·강대식 의원을 만나 이달 중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전부지 선정위 개최에 앞서 박 차관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군위군수, 의성군수 등도 만나 이전부지 선정과 관련한 의견을 들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구경북민은 지난 1월 이후 5개월째 답보상태에 머물고 있는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문제에 대해 몹시 답답해하고 있다. 대구경북의 미래적 가치 창출을 위해 조속히 건립돼야 할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지역간 갈등으로 무산될까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국방부가 군위와 의성 간 합의를 전제로 선정위 개최를 미루는 등 소극적 자세를 보여 불만을 보여 왔다.

그러나 국방부기 이달 중 선정위 개최를 밝힘으로써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문제가 새로운 돌파구를 가질 수 있다는 희망을 안겨주어 다행이다. 국방부는 선정위를 개최하면 군위 단독후보지, 의성 군위 공동 후보지, 원점에서 재검토 하는 등의 방법론을 거론할 수 있다. 어떤 방법이 되든 결과에 따라 법적다툼 내지 논란의 소지는 커질 수 있다.

하지만 선정위는 이전부지 결정에 법적 권한을 가진 유일한 기구인 만큼 신중하고 공정한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 믿는다. 물론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

6월 예정인 국방부의 선정위 개최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부지 결정의 중대한 분수령이 된다. 따라서 선정위 개최에 앞서 대구시와 경북도, 군위군, 의성군 등 직접 당사자격인 4개 지자체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역사적 사명감을 가지고 이 문제에 대해 접근해야 한다.

특히 부산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한 부·울·경의 움직임을 예상한다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더이상 늦출 수 없다. 대구경북의 미래 먹거리를 위한 지역 최대의 투자사업이라는 점에서 대승적 판단이 필요한 때다. 이전지가 결정되면 교통망 구축 등 후속으로 뒤따라야 할 사업도 한 두 가지가 아니다. 갈 길이 바쁘다. 해법 마련에 중지를 모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