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 전사자 군번줄 유가족 품으로
6·25 전쟁 전사자 군번줄 유가족 품으로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6.03 19:58
  • 게재일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전 전사자 유해발굴 때 발견
故 이종학 육군 일병 유족에 전달

[경산] 6·25 한국전쟁 전사자의 군번 줄이 유족에게 전달됐다.

유족에게 전달된 전사자의 군번 줄은 고(故) 이종학 육군일병의 것이다.

예비군 서부1동대장인 임대성(52)씨가 지난달 19일 유족인 아들 이승호(69·청도)씨에게 전달했다. <사진>

군번 줄은 임대성 동대장이 영양군에서 면대장으로 근무하던 2010년 6·25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해를 이장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것으로 수년간의 수소문 끝에 유가족에게 전해졌다.

고 이종학 일병은 6사단 2연대 소속으로 6·25 전쟁이 끝나갈 무렵인 1953년 2월 18일 전투에 참전했고, 이후 부상으로 18육군병원(경주)으로 후송돼 치료 중 1953년 12월 10일 순직했다.

임 동대장은 “27세의 젊은 나이에 조국을 위해 희생한 선배 전우의 숭고하고 자랑스러운 군번 줄이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유가족에게 전달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심한식기자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