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글로벌 K-뷰티 산업 ‘본격 가동’
경산시, 글로벌 K-뷰티 산업 ‘본격 가동’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6.03 19:40
  • 게재일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코스메틱비즈니스 센터
2014년 이후 6년 만에 개소
화장품 연구·생산·마케팅 원스톱
최영조 시장 “2025년까지
생산액 5조·일자리 3천500개”

[경산] 경산시는 3일 화장품 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를 개소했다.

삼성현로 738(유곡동)에 건립된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는 2014년 12월 보건복지부 국가지원 사업에 선정돼 국비 100억원과 시비 89억6천만원 등 총 사업비 228억원으로 전체면적 4,767㎡의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화장품 연구와 생산, 비즈니스가 원스톱으로 이루어진다.

센터의 생산시설은 국제 수준의 우수화장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을 갖춘 용량별 믹서기(2,000, 1,000, 500, 300, 100, 50, 30mL)와 충진기, 자동 제품 포장기 등으로 기초 및 색조 화장품을 하루 4만5천여 개를 생산할 수 있다. 피부세포 연구실 및 소재개발실, 품질관리실 등 6개의 연구·실험실에서는 다양한 유해 화합물을 분석할 수 있는 질량 분광 분석기와 분열하는 세포의 모습을 추적·기록할 수 있는 공초점 주사 현미경도 갖췄다.

또 물질을 나노입자까지 분산하고자 유체의 속도를 증가시켜 전달력을 극대화하는 유화 혼합기 등 248종의 연구 장비로 한방산업과 연계한 천연물 기반 기능성 화장품 신개발은 물론 화장품 성분 분석, 효능 안정성 검증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센터의 개소로 경북도 화장품의 공동브랜드인 클루엔코 회원사 65개사의 마케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2016년 1월 K-뷰티 화장품산업 미래비전 선포식을 통해 글로벌 K-뷰티 융복합산업의 비전을 제시하고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와 화장품 생산 거점 마련을 위한 특화단지 조성,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한 전시판매장 구축 등에 나서고 있다.

최근 주목받는 IT 융복합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뷰티산업도 육성하고 있다.

최영조 시장은 “글로벌 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를 거점으로 2025년까지 생산액 5조원, 기업유치 50개사, 일자리 3천500개, 수출 10억 달러 달성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기업들이 경산에서 글로벌 유니콘 기업의 꿈을 키우고 실현시킬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