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 침식 특히 심한 경북, 정비사업 활기 띤다
연안 침식 특히 심한 경북, 정비사업 활기 띤다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6.02 19:51
  • 게재일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3차 기본정비계획 확정
2029년까지 2조3천억 투입
도내 42개 지구 실태조사 중

정부가 오는 2029년까지 2조3천억원을 투입해 침식 연안지역 283곳에 대한 정비사업을 펼친다. 연안 침식이 가속화하고 있는 경북 동해안의 침식 연안 정비사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을 2일 확정·고시했다.

연안정비기본계획은 해양수산부 장관이 10년마다 수립하는 법정 계획이다. 이번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은 ‘연안재해 대응 능력 향상과 환경친화적 공간 조성을 통한 지속 가능한 연안 발전 도모’를 목표로 설정했다. 연안보전사업은 지난 계획보다 늘어난 249건을 추진하고, 친수연안사업은 다소 줄어든 34건이 추진된다.

앞서 2010∼2019년까지 진행된 ‘제2차 연안정비기본계획’ 기간에는 192건의 연안보전사업과 49건의 친수연안사업을 추진했다. 이 중 44곳에 대해 효과를 분석한 결과 사업 이전보다 침식 평가점수가 향상된 지역이 64%에 이르는 등 전반적으로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경북도는 정부의 ‘연안정비기본계획’에 대비해 해양환경 변화 등으로 침식이 우려되는 도내 연안 42개 지구를 선정해 지난달부터 1년간 사계절 연안침식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동해안은 서·남해안과 달리 외해로부터 노출되어 있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인해 태풍 및 고파랑에 의한 침식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특성이 있다. 특히 최근 3년간 연안침식실태조사 결과 침식 우심지역이 전국 평균 58%보다 17%가 높은 75%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북도는 연안침식 실태조사를 통해 지난 2003년부터 침식이 우려되는 연안을 선정하고 침식이력조사, 표층퇴적물조사, 침식특성조사 등 다각적인 조사, 분석을 통해 연안침식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올해 실시하는 실태조사는 지난해까지 연 3회 조사하던 것을 계절별 연 4회로 조사 횟수를 늘려 계절별 데이터 확보 및 분석이 가능하도록 했고, 수심 조사지역 또한 13개소에서 37개소로 확대해 수심변화가 침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두한 경북도 환동해본부 해양수산국장은 “정부의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에 대비해 매년 경북 동해안 연안 침식실태 조사를 해 왔다”며 “태풍 등으로 심각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들이 연안정비기본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해안 시대에 발맞춰 경북 연안지역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연안환경에서 생활하도록 연안침식 실태조사와 병행한 연안정비사업의 지속적 추진을 통해 연안을 보전하고 연안의 이용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이날 고시한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은 ‘연안재해 대응 능력 향상과 환경친화적 공간 조성을 통한 지속 가능한 연안 발전 도모’를 목표로 설정했다. 연안보전사업은 지난 계획보다 늘어난 249건을 추진하고, 친수연안사업은 다소 줄어든 34건이 추진된다.

특히, 연안보전사업은 사업 범위를 확대해 피해지역뿐만 아니라 피해 지역 주변까지 포괄할 계획이다. 훼손된 구역에만 사업을 진행하자 주변 지역이 침식되는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