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예비 ‘화이트 해커’들 전국서 두각
경일대 예비 ‘화이트 해커’들 전국서 두각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6.01 19:36
  • 게재일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보안전공 ‘케이-해커스’
정보보호 동아리지원 사업 선정
차세대 보안리더에도 7명 선발

경일대 컴퓨터사이언스학부 사이버보안전공의 정보보호 동아리인 ‘케이-해커스’. /경일대 제공
경일대학교의 예비 ‘화이트 해커’들이 전국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1일 경일대에 따르면 컴퓨터사이언스학부 사이버보안전공의 정보보호 동아리인 ‘케이-해커스(K-Hackers)’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2020년도 대학 정보보호 동아리 지원 사업’에 5년 연속 선정됐다. 전국 4년제 대학 중에서 20개의 동아리를 선정했는데, 대구·경북에서는 경일대의 ‘케이-해커스’가 유일하다.

대학 정보보호 동아리지원 사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전국 4년제 대학의 정보보호 동아리를 대상으로 정보보호 기술력 및 윤리관 관련 역량을 개발하기 위한 교육과 세미나, 연구, 취업·창업 활동 등을 지원하고자 시행하고 있다. 동아리 회원들은 입대 시에 정보보호병, 사이버 특기 의경 등 특기전형에 가산점을 부여받는다.

정보보호 동아리지원은 구성원이 10명 이상이고 독립된 동아리실과 지도교수가 있는 동아리로 자격을 엄격히 제한하고 최근 3년간 정보보호 관련 실적과 프로젝트 계획서, 재능기부 활동 등 2020년 계획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지난 2016년에 창립된 ‘케이-해커스’는 화이트 해커가 돼 경일대(KIU), 나아가서는 대한민국(KOREA)의 사이버 보안을 지키겠다는 의미로 지어졌다.

‘케이-해커스’ 동아리 학생들은 자유 학기제, 사이버 명예경찰 누리캅스, 지역사회를 위한 취약점 분석 등 다양한 봉사에 참여하여 정보 보안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으며, 전공능력 향상을 위해 국내외 논문 발표 및 자격증 취득과정을 장려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이 주관하는 ‘차세대 보안 리더 양성 프로그램(Best of the Best)’에 동아리 학생 중 7명이 선발되기도 했다.

경산/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