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봉행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봉행
  • 조규남기자
  • 등록일 2020.05.31 20:17
  • 게재일 2020.06.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한 달간 연기됐던 불기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지난달 30일 전국 사찰 2만곳에서 일제히 봉행됐다. <사진>

이날 법요식은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하는 것에 더해 지난 한 달 동안 전국 사찰에서 진행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回向)하는 자리다. 기도로 쌓은 공덕을 중생에게 돌리는 것을 의미한다.

대한불교조계종 10교구 본사인 영천 은해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는 불교계를 비롯해 각계각층 인사들, 신도 등 약 500명가량이 참석했다. 예년보다 행사 규모가 대폭 축소된 가운데 참석자들은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했다.

영천/조규남기자
조규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5-31 23:31:49
유교,공자. 한국은 5,000만이 주민등록에 조선성명식 한문성씨와 본관을 의무등록해야 하는 행정법상 유교국. 최고제사장은 대한제국 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 5,000만 유교도 뒤 조계종 賤民승려>주권없는 일제잔재세력들로 성씨없는 마당쇠賤民천황이 세운 경성제대 후신 마당쇠賤民 불교 서울대등(일본 신도),일본 불교,기독교,원불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