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코로나 19 발 못 붙인다… 울릉군 의심자 신속대응
울릉도 코로나 19 발 못 붙인다… 울릉군 의심자 신속대응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5.31 17:50
  • 게재일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에 최근 코로나 19 감염확진자가 나온 쿠팡물류센터 근무 직원이 관광차 들어왔다는 통보를 받고 신속하게 대응했다.

서울 구로구 보건소는 지난 29일 울릉도에 입도한 관광객 중 쿠팡물류센터에  근무하는 직원 K씨가 자가 격리대상자라고 울릉군에 통보했다.

연락을 받은 울릉군은 즉시 본인에게 연락, 자가 격리 수칙안내 및 확진 검사 안내를 했고 K씨는 자신이 직접 렌터카를 이용 울릉군보건의료원 울릉군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체 검사를 받았다.

울릉군은 검사를 끝낸 후 곧바로 K씨 일행이 묵는 숙박업소에 연락해 자가 격리자 발생 및 조치 사항을 통보하고 울릉군 소유 임시 자가 격리 시설에 K씨와 일행들을 격리했다.

군은 이들에게 생활필수품 구입을 지원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30일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본인에게 통보한 후 이날 오후 4시 육지로 나가는 여객선 탑승 전까지 자가 격리를 시켰다.

울릉군은 매일 직원들을 여객선 터미널에 파견 비체온계로 승객 전원에게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울릉군은 매일 직원들을 여객선 터미널에 파견 비체온계로 승객 전원에게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울릉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 K씨와 동행한 일행 명단 확보는 물론 이들이 타고 온 여객선과이들이 앉은 자리 좌석번호를 확인했고 K씨가 앉았던 좌석 주변의 승객명단까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울릉군보건의료원은 공무원을 매일 여객선 터미널에 파견, 전 승객을 대상으로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을 검사하고 있다. 여객선사도 예약 및 승선시간 문자 안내 시 마스크 착용을 철저하게 안내하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이들이 음성으로 나왔지만, 만일에 사태에 대비 즉각 돌려보냈다”며“울릉도에는 코로나 19가 침투되지 않도록 예방하고 유비무환의 태세로 철저를 기해 코로나 19 청정 울릉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