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원전 추가 건설 불필요 판단”
문 “원전 추가 건설 불필요 판단”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5.28 20:00
  • 게재일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
추경·공수처 조속 처리 당부도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탈원전 정책 기조를 변경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하면서 “전기 비축률이 30% 넘는 상황이서 추가 원전 건설은 불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건의하자, 문 대통령은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에게 “의논해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오찬회동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주 원내대표가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신한울 3·4호기에 7천억원이 들어갔고, 2080년까지 서서히 원전비율을 줄인다는데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하지 않음으로서 원전 건설 생태계가 깨지면 외국에 수출하는 데에도 지장이 있다. 가동되는 기존 원전의 안전과 부품수거에도 지장이 있어서 신한울 3, 4호기는 계약회사와 지역 어려움을 고려해서라도 에너지 전환 정책을 연착륙시켜야 한다”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 요청에 “전기 비축률이 30% 넘는 상황이어서 추가 원전 건설은 불필요하다고 판단한다”며 “다만 원전 계약 회사인 두산중공업 어려움은 별도의 피해 없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주 원내대표가 전했다.

이 외에도 문 대통령은 여야 원내대표에게 협치를 당부하면서 “국회가 제때 열려, 법안처리를 제때 해주시면 업어드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3차 추가경정예산 처리와 고용보험 관련법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속법안 등의 처리를 당부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국민이 안심하실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면서도 추경이 올해만 3차례 편성된 만큼 재원 조달방안과 효과, 기편성된 예산의 적절한 집행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