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기업체감경기 넉달째 악화…금융위기 이후 최저
제조업 기업체감경기 넉달째 악화…금융위기 이후 최저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27 19:23
  • 게재일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월 제조업 기업심리가 넉 달째 하락하며 2008년 금융위기 직후 수준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5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전체 산업의 업황 BSI는 53으로, 전 달보다 2포인트 올랐다.

이 지수는 지난해 12월 76을 찍은 뒤 올해 1월부터 매월 내리다가 5개월 만에 반등했다. 반등했다고는 하나 금융위기 여파가 가시지 않은 2009년 1·2월(각각 52)당시 수준에 머문다.

제조업 업황 BSI는 전월보다 3포인트 떨어진 49였다. 넉 달 연속 내림세를 탔는데, 2009년 2월(4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의료물질·의약품(+23포인트) 등이 올랐으나 자동차(-11포인트), 화학물질·제품(-10포인트) 등이 하락했다. 제조업 업황 BSI는 대기업(-2포인트)·중소기업(-4포인트), 수출기업(-2포인트)·내수기업(-4포인트) 등 기업 규모나 형태를 가리지 않고 모두 하락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