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청도 고교 기숙사 입소생 일제검사
경산·청도 고교 기숙사 입소생 일제검사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5.26 20:18
  • 게재일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위험도 평가

정부가 학교 내 집단생활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해 경산, 청도, 인천지역 고등학교 기숙사 입소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일제검사를 실시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경북지역 고등학교에 대한 검사는 이날부터 시작됐다. 경산 소재 대학교 기숙사 입소생도 검사 대상에 포함된다.

인천지역에서는 27∼28일 이틀간 검사가 실시된다.

검사는 코로나19 실시간 역전사중합효소연쇄반응(RT-PCR)을 통해 진행되며 검사에 소요되는 인력은 국방부로부터 지원받을 예정이다.

방역당국의 이번 조치는 최근 감염원을 알 수 없는 집단감염 사례가 지역사회에서 발생한데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최근 구미에서는 대구농업마이스터고등학교 기숙사 입소 이후 검사에서 고등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학생의 가족에 이어 엘림교회 목사, 신도, 교회 인근 시장 상인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