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개원하자”-“인해전술 압박”… 김태년·주호영 신경전
“빨리 개원하자”-“인해전술 압박”… 김태년·주호영 신경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5.26 20:10
  • 게재일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여야 원내대표 본격 협상
“6월 5일 첫 본회의 개최 노력”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6월 5일 첫 본회의 개최노력키로여야는 26일 법정 시한 내 21대 국회를 개원하고, 6월 5일 첫 본회의 개최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민주당 김영진·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 부대표가 공동 브리핑에서 전했다.

우선 여야는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방향에 뜻을 함께하고, 국회법에 명시된 개원 날짜를 맞추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단은 6월 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6월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여야는 오는 28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서 개원과 관련해 추가로 논의하고, 원내수석들도 지속적으로 만나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다.

상시국회, 상임위 상설화 등에 대한 내용도 이날 논의 테이블에 올랐다. 그러나 여야는 주요 위원장 배분에 대해서는 의견이 달라 원 구성 합의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김영진 원내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여당은 법사위와 예결위를 챙기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통합당도 야당으로서 견제 기능을 위해 법사위와 예결위가 필요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양당 원내사령탑은 이날 원 구성 논의를 위한 첫 공식 회동에서 협상 주도권을 잡기 위해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쳤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회동 인사말에서 “지금까지의 잘못된 관행, 예를 들면 개원 협상을 지난하게 한다든지 하는 일은 더이상 없어야 한다”라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결정의 속도를 빨리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통합당을 압박했다. 그러자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180석이 되니 인해전술로 압박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국회는 행정부를 견제·감시해야 하는데, 우려도 있다”고 맞받았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