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상품권 비가맹점 한시적 현금화 방안 마련을”
“온누리상품권 비가맹점 한시적 현금화 방안 마련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5.19 19:50
  • 게재일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김상훈 의원 촉구

미래통합당 김상훈(대구 서구·사진) 의원은 19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골목상권의 회복을 위해 비가맹점의 온누리상품권의 한시적 현금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온누리상품권의 사용처는 전통시장 내 가맹점 등으로 제한되면서 대량으로 유통된 상품권 중 기존 가맹점에서 소화되지 못한 물량이 골목상권 내 비가맹점까지 전가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비가맹점 중 마지못해 온누리상품권을 취급하는 곳이 늘어나 업체 입장에서는 코로나로 인한 매출 피해를 어떻게든 보전하기 위해 손님이 내미는 온누리상품권을 불가피하게 받아주는 상황”이라며 “골목상권 회복을 위해 한시적으로 온누리상품권의 현금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비가맹점이 온누리상품권을 받는 것은 문제가 안 되지만, 직접 현금화하는 것은 법적 제재를 받는다”면서 “결국 ‘깡’이 아니면, 비가맹점이 받은 상품권의 현금화는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속칭 ‘깡’과 같이 위법적 환전이 아닌, 정상적 물품거래 수단으로 유통된 상품권에 한해 제한적으로라도 현금화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현금화 시 비가맹점에 한해 일정 정도 수수료를 부과하며 상품권 현금화 상한선을 정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