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국방부 선정위 결정이 관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국방부 선정위 결정이 관건”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5.18 19:32
  • 게재일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강대식 당선자

미래통합당 강대식(대구 동구을·사진) 당선자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문제가 절차상의 문제로 좌초된 상황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문제는 국방부 선정위원회의 결정이 관건”이라고 답했다.

강대식 당선자는 누구보다 통합신공항 이전 해법을 제시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K-2 군공항과 대구국제공항이 있는 동구청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4·15 총선에서도 대구 동구을에 출마해 당선됐기 때문이다.

강 당선자는 18일 경북매일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을 해소하고 오라는 국방부의 방침은 무심한 행동”이라며 “이전지 확정을 위한 8부 능선을 넘은 상황에서 9부 능선인 이전지 선정위원회가 국방부 주관으로 조속히 열리는 것이 관건”이라고 밝혔다.

특히, 강 당선자는 “국방부가 지자체 갈등을 최대한 빨리 정리해야 후속조치를 취할 수 있는데도 지자체 갈등만을 더욱 야기시키는 무관심을 거둬야 한다”면서 “정 안되면 이전계획이 수립된 만큼 이를 실행할 수 있는 방법론을 도출하는데 주력해야 할 시기”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정위원회 개최를 위해 의성·군위지역 통합당 김희국 당선자와 머리를 맞대고 빨리 해결될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 계획”이라며 “공항이전이 속도를 내려면 지자체 간 조금 서로 상생하도록 주변지역에 항공클러스터, 도로, 일자리 창출 등 이익을 얻기 위해서는 서로 화합해야 한다”고 했다.

강 당선자는 “이같은 지자체간 갈등을 풀어갈 수 있는 것은 국방부의 노력 여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면서 “군위와 의성군이 각자의 출구전략을 고려하기보다는 대구·경북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선정위원회가 조속히 개최되도록 노력해야 할 시기”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