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의원들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사과
주호영, 의원들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 사과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5.18 19:32
  • 게재일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원내대표, 민주묘지 참배
이해찬 “가짜뉴스 좌시안해”
21대 국회서 특별법 추진 밝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TV 제공=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는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5·18 정신을 적극 계승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소속 의원들의 막말에 대해 사과하고 유가족에게도 위로를 전했다.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인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이날 지난 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문제가 된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 등에 대해 “잘못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징계 수준이 국민이 요구하는 수준에 못 미쳐 재론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5·18 민주유공자유족회 등 5·18 관련 단체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들의 징계 문제에 대해 “우리의 결정 범위 밖에 있다는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황규한 통합당 부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감히 짐작할 수 없는 슬픔 속에서 오늘을 살고 있는 유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통합당 일부 인사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유가족과 국민들 마음에 상처를 더한 것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역사 왜곡과 유공자 명예훼손 등을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을 21대 국회에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표현의 자유 뒤에 숨어 5·18과 유공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파렴치한 자가 활개 치는데 민주당은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5·18은 민주화의 동력이었고 민주정권의 탄생 기반이다. 언젠가 우리가 개헌하면 헌법 전문에 우리가 계승해야 할 역사로 남아야 한다”고 밝혔다.

민생당과 정의당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