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는 묻고 있다”
“할머니는 묻고 있다”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5.13 19:54
  • 게재일 2020.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연 기부금 사용 내역
통합당 한국당 공개 촉구

미래통합당과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3일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우리 사회와 피해 할머니들에게 기생하는 존재로 규정하며 기부금의 용처 공개를 촉구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의 딸 유학비 의혹과 국세청 허위 신고 정황을 거론한 뒤 “윤 당선자, 정의연과 피해 할머니들과의 ‘관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사회는 ‘공생’을 전제로 하는 생태계라서 자신의 이익만 챙기려는 기생충과 공생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조 대변인은 또 여당 의원들의 윤미향 당선자 옹호 발언과 관련해 “‘조국’ 한마디에 벌떼처럼 결사옹위에 나섰다. 역시, 여권의 대주주는 조국”이라며 “시민단체의 공금 부실 관리 의혹을 밝히는 것이 보수와 진보로 나뉠 이념의 문제인가”라고 반문했다.

통합당 곽상도<사진> 의원은 윤미향 당선자가 단체 소식지 디자인을 남편이 운영하는 신문사에 맡겼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부부가 서로 품앗이로 지원하고, 홍보비로 기부금을 지출했다면 도덕적 해이”라며 “홍보사업비의 세부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도 “자신들을 비판하면 ‘친일이다’는 논리로 국민을 편 가른다”며 “왜곡된 프레임으로 본질을 회피하고자 하는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당선자와 정의연에 대한 국민적 의구심은 ‘이념적 문제’도 아니고 ‘정치의 영역’도 아니다”며 “드러난 의혹에 대해 소상히 해명하면 끝날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이익선 대변인도 “문제는 돈”이라며“이용수 할머니는 그 많은 기부금이 할머니들에게 오지 않고 어디로 갔는지를 묻고 있다”고 기부금 사용처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