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 재난 긴급생활비 추가신청 절실”
“시·군 재난 긴급생활비 추가신청 절실”
  • 등록일 2020.05.13 18:52
  • 게재일 2020.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원·출장 등 신청시기 놓친 도민
경북 지자체에 ‘접수 희망’ 잇따라
경북도 “1∼2주 추가신청 검토 중”

경북 지방자치단체마다 재난 긴급생활비 추가 신청을 요구하는 도민들의 목소리가 비등하고 있다.

도내 대다수 시·군은 지난달 1일부터 29일까지 소득인정액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에 해당하는 가구를 대상으로 재난 기급생활비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그 기간 병원에 입원중이거나 타 지역에 출장 중인 도민, 이런저런 이유로 시기를 놓친 도민들이 경북도와 해당 시·군에 전화로 추가 신청을 간곡히 요구하고 있다.

상인 A씨(50대)는 “불황에 코로나19까지 겹쳐 가게는 문을 닫은 지 오래됐고, 빚쟁이에 쫓겨 피해 다니다 고향인 포항에 돌아오니 재난 긴급생활비 신청기간이 지나버렸다”며 “이제는 돈을 빌릴 곳도 없고, 하루살기도 힘겹고 고통스럽다”고 울먹였다.

경주서 직장생활을 하는 B씨(40대)는 “며칠 전 적은 월급마저 제때 나오지 않아 살기 힘들다며 100만원을 빌려 달라는 친구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IMF 때 사업체 부도로 길거리에 나앉게 되자 목숨을 끊은 이웃이 생각나 현금카드로 단기대출을 받아 갚지 말라는 말과 함께 100만원을 송금했다”며 “굶고 있는 이웃의 도움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긴급생활비 추가 신청이 한 사람이라도 더 살릴 수 있다면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했다.

영주시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신청을 받은 2만9천800건 중 60% 가량 조사를 완료하고 적합판정을 받은 1만여 대상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은 40%는 이달 중 완료 목표로 업무를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당초 85억 원 규모의 지원비를 예상했으나 조사 과정에서 추가 지원 비용이 더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신청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했다.

포항시와 경주시를 비롯한 시·군 관계자는 “시·군 경계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로부터 ‘긴급생활비를 신청하라’는 문자를 받지 못해 신청을 못했다는 항의도 받고 있다”며 “추가신청을 할 경우 업무량이 늘어나 걱정이지만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거절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교육공무원을 퇴직한 70대는 “재난 긴급생활비 추가 신청이 이뤄지면 공무원들이 좋아할리 없겠지만 유례없는 코로나19 사태로 힘겨워 하는 도민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어야 한다”며 “공직자들이 초심을 잊지 않고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면 우리 사회는 보다 이른 시기에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긴급생활비 추가 신청 등과 관련 6대의 전화기 벨소리가 하루 종일 울리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1~2주간 추가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군에서 주는 재난 긴급생활비는 도와 시·군이 50%씩 부담한다. /경북부 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