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의 허리' K3·K4리그 출범…16일 첫 시즌 개막
'한국 축구의 허리' K3·K4리그 출범…16일 첫 시즌 개막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13 16:33
  • 게재일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0 K3·4리그 출범식에서 감독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포시민축구단 고정운 감독, 한국철도축구단 김승희 감독,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감독, 화성FC 김학철 감독.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2020 K3·4리그 출범식에서 감독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포시민축구단 고정운 감독, 한국철도축구단 김승희 감독,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감독, 화성FC 김학철 감독.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숙원인 ‘완전한 승강제’의 허리 역할을 할 세미프로 K3·K4리그가 13일 출범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오는 16일 원년  시즌 개막을 앞둔 K3·K4리그 출범식을 열었다.

세미프로리그인 K3·K4리그는 프로리그인 K리그1·K리그2와 아마추어리그의  가교 구실을 할 세미프로리그다.

이미 아마추어리그인 K5, K6, K7이 운영되고 있는 한국 축구는 K3·K4리그의 출범으로 7부까지 이어지는 디비전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다만, K리그2와 K3리그 간, K4리그와 K5리그 간 승강은 당장 시행하지는 않는다.

이번 K3·K4리그 출범은 완전한 승강제를 향한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는  의미를 지닌다.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이사는 “앞으로 프로와의 승강제가 이뤄지면 ‘한국의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도 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디는 지역 아마추어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등극하는 성공 신화를 쓴 골잡이다.

K3·K4리그는 당초 2월 26일 출범식을 열고 3월 초 개막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다.

16개 팀으로 구성된 K3리그는 라운드 로빈과 스플릿 방식을 혼용해 팀당 22경기를 치른다. 1∼4위 팀은 챔피언십 시리즈에 나선다.

K4리그에는 13개 팀이 참가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24경기를 치른다.

K3리그 하위 두 팀(15∼16위)은 자동 강등, K4리그 상위 두 팀(1∼2위)은 자동 승격된다. K3리그 14위 팀은 K4리그 플레이오프(3위-4위 단판 승부) 승자와 단판 승부로 승강을 결정짓는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출범사에서 “프로 선수부터 축구 동호인까지  모두가 디비전시스템 안에서 공존하며 발전의 원동력을 만들어갈 것”이라면서 “이제  대한민국에도 진정한 축구 생태계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축하 영상에서 “K3·K4리그는 이미  아시아 최정상인 한국 축구의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20 K3·K4리그 참가팀▲ K3리그(16개) = 강릉시청, 경주시민축구단, 경주한수원, 김포시민축구단, 김해시청, 대전코레일, 목포시청, 부산교통공사, 양주시민축구단, 전주시민축구단, 창원시청, 천안시청, 청주FC, 춘천시민축구단, 평택시민축구단, 화성FC▲ K4리그(12개) = 서울노원유나이티드, 서울중랑축구단, 시흥시민축구단, 양평FC, 여주시민축구단, 울산시민축구단, 이천시민축구단, 충주시민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 인천남동구민축구단, 진주시민축구단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