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재난상황 인력투입 시스템 절실”
“코로나19는 재난상황 인력투입 시스템 절실”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5.12 20:16
  • 게재일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사들 보건의료정책 좌담회

수개월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전면으로 맞서 싸우고 있는 간호사들 사이에서 재난상황에서 인력 확보를 위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대한간호사협회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49회 국제간호사의 날 기념 ‘감염병 대응 보건의료정책’ 좌담회를 열었다.

이날 좌담회에 참석한 조하숙 계명대동산병원 간호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환자가 엄청나게 증가하면서 처음 145개이던 병상이 400여개로 늘었다”며 “파견 간호사를 받았는데 10년 넘게 쉬시다 온 분들도 있고, 경험이 없으신 분들도 있어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환자실 10개 병상을 운영하려면 간호인력이 최소 84명은 필요한데 하루아침에 인력을 모으기 어려웠다”며 “이번 사태처럼 재난 상황에서 간호사가 얼마나 필요한지 기준과 전문적으로 교육을 받은 간호사 인력을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장에 투입된 간호사들은 과도한 업무량과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수경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는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 24명이 대구에 내려갔는데 간호인력이 턱없이 부족했고 업무가 쏠리는 경우도 생겼다”며 “간호사 2명이 환자 20명을 돌보는 병동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