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發 집단감염에 KBO리그 '무관중 경기' 더 길어질 듯
이태원發 집단감염에 KBO리그 '무관중 경기' 더 길어질 듯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11 16:25
  • 게재일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TF 회의서 관중 관련 논의…이태원 클럽 방문 선수 파악 예정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프로야구 키움과 한화의 무관중 경기가 열리고 있다. 지난 5일 개막한 프로야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프로야구 키움과 한화의 무관중 경기가 열리고 있다. 지난 5일 개막한 프로야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단계적 관중 입장을 검토했던 한국프로야구 KBO리그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에 다시 몸을 움츠리고 있다.

올해 KBO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겨내고 지난 5일 개막했다.

코로나19로 프로농구, 프로배구가 조기 종료된 가운데 국내 프로스포츠는 두 달가까이 잠정 휴업에 들어갔다.

그러다가 프로야구가 코로나19 위기를 뚫고 지난 5일 대만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시즌을 출발했다.

오래 기다렸던 개막인 만큼 국내 시청자 수가 급증한 것은 물론이고 해외  팬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미국 ESPN을 통해 KBO리그를 처음 접한 미국 팬들은 타격 후 배트를 집어  던지는 세리머니인 ‘빠던’에 열광했다.

미국에선 투수를 자극하는 행위로 금기시되는 빠던을 자유롭게 하는 모습에  미국 야구팬들은 짜릿함을 느끼는 분위기다.

경남 창원에 연고를 둔 NC 다이노스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NC)주의 이니셜과  같아서 졸지에 미국 내 KBO리그 최고 인기 팀이 됐다.

관중 입장이 허용되면 한국 야구만의 독특한 응원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릴  절호의 기회였다.

단순한 흥미 차원이 아니라 KBO리그의 산업적인 측면에서도 관중은 필요한 요소다.

무관중 경기가 오래 이어지면 야구 산업 생태계가 송두리째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의식 속에 KBO는 단계적 관중 입장을 준비했다.

KBO는 일단 무관중으로 시즌을 시작한 뒤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서 구장 전체 수용 인원의 20∼25% 정도의 관중을 받을 계획이었다.

프로 10개 구단은 철저한 구장 방역, 입장 관중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줄 서기일정 간격 유지 등의 방식으로 감염 확산을 확실히 통제하겠다는 원칙을 세웠다.

하지만 이태원 클럽발 재확산 우려에 단계적 관중 입장 계획은 사실상 원점으로돌아가게 생겼다.

지난 6일 2명까지 떨어졌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영향으로 다시 30명대에 올라섰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최소한 100명이 넘고 수백 명에 달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관중 입장 계획에는 찬물이 끼얹어졌다.

KBO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관중 입장 시기를 정한 것은 아니었다.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며 단계적으로 관중 입장을 준비한다는 방침이어서 이전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 코로나 TF 회의에서 관중 입장과 관련해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각 구단은 외국인 선수를 포함해 해당 기간에 이태원 클럽을 찾은 선수가  있는지 자체 파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