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으니까 괜찮다’는 생각
‘젊으니까 괜찮다’는 생각
  • 등록일 2020.05.10 18:42
  • 게재일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의외로 젊은층에 많다.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의 연령별 분포를 보면 20∼29세 연령 사이가 27.4%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높다. 30∼39세 사이 10.8%를 포함한 2030세대의 확진 비율은 전체의 38%나 됐다.

그러나 코로나로 인한 사망률은 거꾸로다. 사망자는 70∼80대가 35.8%로 가장 많다. 29세 이하는 단 한 명도 없다. 30대는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치명률은 80대가 25%, 70대 10.8%다. 30대 0.17%와 40대 0.21%에 비교하면 고연령층의 치사율은 무서울 만큼 높다.

전문가들은 젊은층의 감염률이 높은 것은 자유분방한 사회활동과 느슨한 경계심을 원인으로 본다. 실제로 젊은층은 코로나에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심하지 않아 해열제를 먹고 돌아다니는 경우가 많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전파자 역할을 한다.

“젊으니까 괜찮다”는 젊은 사람의 생각이 가정으로 돌아가 부모나 조부모에게 2차 감염을 일으키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젊은이에게 특별한 당부를 했다. “당신은 천하무적이 아니다. 당신의 선택이 다른 사람의 삶과 죽음을 가를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코로나19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는한 끝나도 끝난 것이 아니다. 가을 이후 대유행 가능성이 점쳐지는 이유다.

생활방역으로 돌아선지 이틀만에 이태원 클럽 발 집단감염 발생으로 온통 비상이 걸렸다. 전국적 2차 감염 파동도 점쳐진다. 신천지 신도에 이어 클러버(클럽 애호가)가 슈퍼 감염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에게 잠시의 방심도 허용 않는다. 공든 탑이 일시에 허물어질 수 있는 일촉즉발의 순간이다.

/우정구(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